본문바로가기서브메뉴 바로가기 전체메뉴 바로가기
  • 이용안내
  • 찾아오시는길
  • 주차안내
  • 면회안내
  • 전화번호안내
  • 층별배치도
  • 진료비 무인수납기
  • 진료비 환불안내
  • 주차요금 무인정산기
  • 진료비 후수납 서비스
  • 편의시설안내
  • 강의실 대관 안내
  • 장례식장
  • 진료과/센터
  • 진료과
  • 암센터
  • 클리닉
  • 특성화센터
  • 전문센터
  • 의료진
  • 로봇수술
  • IRB
  • 지원부서
  • 예약/조회
  • 처음진료 간편예약
  • 온라인 진료예약
  • 종합검진예약
  • 일반검진예약
  • 예약조회
  • 진료안내
  • 외래진료
  • 입.퇴원
  • 응급진료
  • 진료의뢰서
  • 가정간호
  • 신체검사
  • 증명서발급안내
  • 병리자료대출안내
  • 황열예방접종 안내
  • 콜레라예방접종 안내
  • 비급여항목안내
  • 호스피스완화의료
  • 국민안심병원 및 코로나19 검사
  • 건강정보
  • 건강강좌
  • 건강칼럼
  • 건강교실
  • 약품검색
  • 병원소개
  • 병원장인사말
  • 미션·비젼
  • 다정·긍정·열정
  • 역대병원장
  • 병원현황
  • 병원홍보
  • 병원소식
  • 발전후원회
  • 사회공헌
  • 50년 발자취
  • 광명병원
  • 고객서비스
  • 칭찬합시다
  • 고객의소리
  • 협력 병·의원 현황

전체메뉴보기

중앙대학교병원

처음오시는 분 간편예약

  • 이용안내
    • 찾아오시는길
    • 주차안내
    • 면회안내
    • 전화번호안내
    • 층별배치도
    • 진료비수납기
    • 진료비 환불 안내
    • 주차요금 무인정산기
    • 진료비 후수납 서비스
    • 편의시설안내
    • 강의실 대관 안내
    • 장례식장
  • 진료과/센터
    • 진료과
    • 암센터
    • 클리닉
    • 특성화센터
    • 전문센터
    • 의료진
    • 로봇수술
    • IRB
    • 지원부서
  • 예약/조회
    • 처음진료 간편예약
    • 온라인 진료예약
    • 종합검진예약
    • 일반검진예약
    • 예약조회
  • 진료안내
    • 외래진료
    • 입.퇴원
    • 응급진료
    • 진료의뢰서
    • 가정간호
    • 신체검사
    • 증명서 발급안내
    • 병리자료대출안내
    • 황열예방접종 안내
    • 콜레라예방접종 안내
    • 비급여항목안내
    • 호스피스 완화의료
    • 국민안심병원 및 코로나19 검사
  • 건강정보
    • 건강강좌
    • 건강칼럼
    • 건강교실
    • 약품검색
  • 병원소개
    • 병원장 인사말
    • 미션 · 비젼
    • 다정·긍정·열정
    • 역대병원장
    • 병원현황
    • 병원홍보
    • 병원소식
    • 발전후원회
    • 사회공헌
    • 50년 발자취
  • 고객서비스
    • 칭찬합시다
    • 고객의소리
  • 로그인
  • 회원가입
  • 마이페이지
  • 사이트맵

건강정보

진료과선택


  • 인쇄
  • 글자크기확대 글자크기축소

건강정보

상세내용
제목 말초동맥질환
진료과 외과 의료진 김향경
첨부파일

 
 
   
 따뜻한 날씨임에도 불구하고 손발이 차가운 경우, 평소에 다리가 자주 저리고 아픈 경우 혈액 순환 장애가 아닐까 걱정이 되어 병원을 방문하는 사람들이 많다. 혈액순환이 안 되면 다리가 시커멓게 썩고 절단까지 해야 할 수도 있다는 괴담(?)은 이러한 증상이 있는 분들에서 불안감을 더하게 한다. 한편 관절염치료나 허리디스크 치료, 한방치료 등을 수년간 받아왔으나 더 이상 증상이 좋아지지 않는다는 사람들 중 조금만 걸어도 다리가 아프고, 자주 쉬어야 하는 경우도 더러 있다. 말초동맥질환은 비교적 흔한 질환임에도 불구하고 잘 알려져 있지 않아 일반인들에게는 막연한 불안감과 공포의 대상으로 어렴풋이 인식되어 있는 경우가 많고 막상 질환이 있는 환자들은 다른 병으로 오해하고 있는 경우가 많다.
 
 동맥이란 심장에서 혈액이 출발하여 각 조직들에 피를 공급해 주는 통로이다. 이 중 심장과 관상동맥을 제외한 대동맥과 사지, 뇌혈관 동맥 등을 따로 말초동맥이라고 부른다. 동맥경화증이나 그 외 다른 여러 가지 질환들이 말초동맥을 침범할 경우 혈관 내에 노폐물이 쌓여 동맥이 점차 좁아지거나 심지어 막힐 수 있다. 말초혈관질환은 대부분 나이가 많은 사람에서 발생하는 질환이기 때문에 허리디스크로 인한 다리 저림, 무릎이나 고관절의 관절염 등이 같이 있는 경우가 많고 이에 대한 물리치료나 통증 치료만 하다보면 증상이 더 좋아지지 않는 경우가 종종 있다. 대부분 동맥경화성으로 발생하는 경우가 많으므로 동맥경화증의 주요 원인인 흡연, 고혈압, 당뇨, 고지혈증 등과 밀접한 관계가 있고 그 외에도 버거씨병, 다까야수 동맥염, 레이노씨병, 혈액응고 장애, 심장 부정맥 등도 원인이 될 수 있다. 우리나라도 인구의 고령화, 음식문화의 서구화, 비만과 흡연, 스트레스, 고지혈증 및 고혈압, 당뇨 등 만성 질환의 빈도가 증가함에 따라 말초동맥질환을 앓고 있는 환자수도 현저히 증가하는 추세이다.
 
 경한 질환에서는 어느 정도는 혈관이 확장하여 적응을 하여 특별한 증상이 없으나, 질환이 진행됨에 따라 가만히 있을 때에는 증상이 없지만 혈액 공급이 더 많이 필요한 상황, 즉 운동을 할 경우 좁아진 혈관을 통해 필요한 만큼의 혈액이 지나갈 수 없어 혈액 공급이 부족하게 된다. 따라서 가장 흔히 나타나는 증상은 다리의 저림 현상으로 평상시에는 증세가 없다가 오르막을 걷거나 계단을 오르거나 하는 경우 엉덩이, 허벅지 혹은 종아리 근육이 단단하게 땅기거나 근육의 통증이 발생하게 된다. 운동을 지속하면 증상이 심해지고 다리가 아파서 걷는 것을 쉬게 되면 잠시 후에 증세가 가라앉는다. 또 걸으면 다시 증세가 나타나게 되어 어느 정도의 거리를 걸으면 반복적으로 증상이 나타나는 것이 특징이다. 여기서 질환이 더 진행하게 되면 가만히 있어도 다리가 저리고 아프며 다리에 상처가 잘 낫지 않거나 궤양이 발생할 수 있다. 동맥질환에 의한 궤양은 대개 작고 가장자리가 둥글고 주로 발가락 혹은 바깥쪽 복숭아뼈 근처에 생기며, 주변 다리의 피부는 얇고 광이 나는 경우가 많고 다리나 발가락의 털이 빠지고 발톱이 두껍고 잘 부스러진다.
 
 말초동맥질환의 진단은 반복되는 다리의 저림 증상이 있는 환자에서 우선 각 부위의 동맥 맥박을 촉지해 본 후 발목-상완지수를 측정해 볼 수 있다. 혈관이 좁아지면 좁아진 혈관 뒤에서 혈압이 떨어지게 되므로, 하지에 비해 비교적 동맥경화증이 잘 오지 않는 상지를 기준으로 해서 발목의 혈압을 비교해 볼 수 있다. 말초혈관질환으로 하지 혈관이 좁아지게 되면 발목 혈압이 팔 혈압에 비해 떨어져 말초혈관질환으로 간단하게 진단이 가능한 경우가 많다. 그 외에 도플러 초음파검사, 혈관조영검사, 컴퓨터 단층 촬영 (CT) 등을 하여 말초 동맥 질환의 진단과 동시에 어느 부위가 얼마나 심하게 좁아져 있는지 확인하고 치료 계획을 세울 수 있다.
 
 말초혈관질환은 다른 암 같은 질환과는 달라서 병자체가 얼마나 심한지도 중요하겠지만 본인이 얼마나 불편함을 느끼는 지로도 병의 단계를 구분하고 치료 방법을 결정하기도 한다. 예를 들어 검사에서 혈관이 완전히 막혀 있거나 아주 넓은 부위에 병이 있는 경우라도 다리에 상처가 없고 본인이 불편하지 않다면 약물치료를 먼저 해보는 경우도 있고, 반대로 검사에서 병은 심하지 않지만 본인이 생활에 큰 불편함을 느낀다면 시술이나 수술을 해 볼 수 있다.
 
 말초동맥질환으로 진단된 경우, 우선 혈액순환 개선 및 혈관 확장, 그리고 혈소판의 응집을 막아 혈전이 발생하지 않게 하는 약물을 복용해 볼 수 있다. 특히 아스피린은 혈소판의 응집을 막는 약물로 대개 하루 100mg 정도면 충분하며 일반 의약품으로 분류되어 의사처방 없이도 약국에서 직접 구입할 수 있다. 그러나 아스피린의 부작용 중 가장 중요한 것이 위장 장애나 위장 출혈인데, 최근에는 코팅이 되어 위에서는 그대로 통과하고 장에서 용해되는 제품이 나와 있지만 위장 장애의 위험성이 완전히 없어지는 것은 아니고 100명 중 1-3명 정도에서 출혈 등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또한 약물 복용과 더불어 운동요법을 먼저 시행해 볼 수 있는데, 한 번에 최소 30-45분, 일주일에 3-4회, 12주 이상 땀이 날 정도로 걸을 경우 피가 충분히 공급되지 않는 상황에 근육이 조금씩 적응해 갈 수 있게 하고, 막힌 혈관 주위로 작은 곁가지들이 커져서 증상이 개선될 수 있는 효과가 있다.
 
 이러한 방법으로 혈액 순환이 개선되지 않는 경우는 혈관 속으로 카테터(유연한 의료용 튜브)를 넣고 풍선으로 좁아진 부분을 확장시키거나 금속 스텐트 등으로 원래의 혈관을 재개통시키는 치료를 한다. 이러한 치료법은 전신마취를 하지 않고 개복이 필요 없지만 비교적 짧은 부위에 질환이 있을 때 결과가 좋다. 또한 수술적 치료로 해당 부위를 절개하고 혈관 내부의 찌꺼기를 긁어내고 새로 봉합하거나 좁아진 혈관을 대신하여 인조혈관을 이용하여 동맥 순환을 새로 만들어 주는 우회수술이 필요한 경우도 있다.
 
 말초동맥질환의 예방법은 일반적인 동맥경화증의 예방방법과 동일하다. 우선 담배를 끊고 규칙적인 운동과 더불어 고지혈증, 고혈압, 당뇨에 대한 적절한 치료를 시행하는 것이 필수적이다. 그 외 적절한 체중 유지, 섬유소 섭취, 포화지방산 섭취의 제한 등도 도움이 될 수 있다. 50세 이상에서 본인이나 가족 중에 고지혈증, 고혈압, 당뇨, 흡연, 비만 등 말초동맥질환의 위험인자가 있는 사람의 경우에는 운동시 다리저림이 생기는지 주의 깊게 살펴보아 치료 시기를 놓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하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