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서브메뉴 바로가기 전체메뉴 바로가기
  • 이용안내
  • 찾아오시는길
  • 주차안내
  • 전화번호안내
  • 층별배치도
  • 진료비 무인수납기
  • 주차요금 무인정산기
  • 진료비 후수납 서비스
  • 편의시설안내
  • 진료과/센터
  • 진료과
  • 클리닉
  • 특성화센터
  • 전문센터
  • 암센터
  • 의료진
  • 로봇수술
  • IRB
  • 지원부서
  • 예약/조회
  • 처음진료 간편예약
  • 온라인 진료예약
  • 진료협력센터 초진예약
  • 종합검진예약
  • 일반검진예약
  • 예약조회
  • 진료안내
  • 외래진료
  • 입.퇴원
  • 응급진료
  • 진료의뢰서
  • 가정간호
  • 신체검사
  • 증명서발급안내
  • 황열예방접종 안내
  • 콜레라예방접종 안내
  • 비급여항목안내
  • 호스피스완화의료
  • 건강정보
  • 건강강좌
  • 건강칼럼
  • 건강교실
  • 건강뉴스레터
  • 약품검색
  • 병원소개
  • 병원장인사말
  • 미션·비젼
  • 다정·긍정·열정
  • 역대병원장
  • 병원현황
  • 병원홍보
  • 병원소식
  • 발전후원회
  • 사회공헌
  • 고객서비스
  • 칭찬합시다
  • 고객의소리
  • 협력 병·의원 현황

전체메뉴보기

중앙대학교병원

처음오시는 분 간편예약

  • 이용안내
    • 찾아오시는길
    • 주차안내
    • 전화번호안내
    • 층별배치도
    • 진료비수납기
    • 주차요금 무인정산기
    • 진료비 후수납 서비스
    • 편의시설안내
  • 진료과/센터
    • 진료과
    • 클리닉
    • 특성화센터
    • 전문센터
    • 암센터
    • 의료진
    • 로봇수술
    • IRB
    • 지원부서
  • 예약/조회
    • 처음진료 간편예약
    • 온라인 진료예약
    • 진료협력센터 초진예약
    • 종합검진예약
    • 일반검진예약
    • 예약조회
  • 진료안내
    • 외래진료
    • 입.퇴원
    • 응급진료
    • 진료의뢰서
    • 가정간호
    • 신체검사
    • 증명서 발급안내
    • 황열예방접종 안내
    • 콜레라예방접종 안내
    • 비급여항목안내
    • 호스피스 완화의료
  • 건강정보
    • 건강강좌
    • 건강칼럼
    • 건강교실
    • 건강뉴스레터
    • 약품검색
  • 병원소개
    • 병원장 인사말
    • 미션 · 비젼
    • 다정·긍정·열정
    • 역대병원장
    • 병원현황
    • 병원홍보
    • 병원소식
    • 발전후원회
    • 사회공헌
  • 고객서비스
    • 칭찬합시다
    • 고객의소리
  • 로그인
  • 회원가입
  • 마이페이지
  • 사이트맵

병원소개

진료과선택


  • 인쇄
  • 글자크기확대 글자크기축소

병원뉴스

상세내용
제목 재발률 높은 요로결석 잦은 진단, 저선량 CT검사 적합
등록일 2015.09.02
첨부파일

  
 
중앙대병원 박성빈 교수, 요로결석 진단에 저선량 CT 유용성 입증
“저선량 CT가 방사선 노출 크게 줄이면서 높은 진단 능력 보여”
  
  
 소변이 만들어져 몸 밖으로 배출되는 경로인 '요로'에 돌(결석)이 생겨 극심한 통증을 일으키는 '요로결석'은 재발률이 높아 병원을 자주 찾는 환자들이 많다.
 
 실제로 한 보고에 따르면 요로결석은 5년 내 재발률이 50%에 달할 정도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요로결석의 진단에 있어서 정확성이 높은 CT 검사가 가장 유용하지만, 높은 재발률로 인한 잦은 CT 촬영으로 방사선 노출의 위험성을 간과할 수 없는 상황이다.
 
 이에 여러 질환의 진단에 있어 최근 영상의 질을 유지하면서 방사선 피폭의 양을 줄이는 '반복 재조합 영상 구성법(iterative reconstruction)'이 적용된 저선량 CT(LDCT, Low-Dose nonenhanced Computed Tomography) 촬영의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
 
 하지만 현재까지 요로결석을 치료하는 비뇨기과 의사들의 저선량 CT 검사 결과의 진단 능력에 관해 구체적으로 연구된 바가 많지 않은 실정이다.
 
 이런 가운데 중앙대학교병원 영상의학과 박성빈 교수팀은 요로결석 진단을 위한 저선량 CT 검사의 유용성에 관한 연구를 진행해 그 연구 결과의 논문(Usefulness of Low-dose Nonenhanced Computed Tomography With Iterative Reconstruction for Evaluation of Urolithiasis)을 최근 발표했다.
 
 중앙대병원 영상의학과 박성빈 교수팀은 116명의 요로결석 환자를 대상으로 표준선량 CT(CDCT, Conventional-Dose Computed Tomography)와 저선량 CT를 촬영한 후, 영상의학과 전문의와 비뇨기과 전문의의 진단 능력을 비교하였다.
 
 그 결과, 임상적으로 의미가 있는 3mm 이상의 결석에 관하여 영상의학과 전문의뿐만 아니라 비뇨기과 전문의도 높은 진단 능력을 보였으며(99.1%-100%), 영상의학과 전문의와 비뇨기과 전문의 간에도 진단 결과에 있어 높은 일치도를 보였다(0.901-1.000).
 
 또한, 저선량 CT(1.39 mSv)는 표준선량 CT(5.92 mSv)에 비하여 76.6%의 방사선량의 감소 효과를 보였으며, 두 영상 모두 진단에는 문제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그림1).
 
 중앙대병원 영상의학과 박성빈 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로 인해 “저선량 CT가 방사선 노출을 획기적으로 줄이면서 높은 진단 능력을 보이므로, 영상의학과 전문의뿐만 아니라 비뇨기과 전문의에게도 유용하게 활용될 것으로 보이며, 앞으로 저선량 CT가 표준검사로 자리 잡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 논문은 비뇨기과학 분야 국제학술지 가운데 최고의 권위를 자랑하는 SCI저널인 'UROLOGY'지 2015년 3월호에 게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