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서브메뉴 바로가기 전체메뉴 바로가기
  • 이용안내
  • 찾아오시는길
  • 주차안내
  • 전화번호안내
  • 층별배치도
  • 진료비 무인수납기
  • 주차요금 무인정산기
  • 진료비 후수납 서비스
  • 편의시설안내
  • 장례식장
  • 진료과/센터
  • 진료과
  • 클리닉
  • 특성화센터
  • 전문센터
  • 암센터
  • 의료진
  • 로봇수술
  • IRB
  • 지원부서
  • 예약/조회
  • 처음오시는 분 간편예약
  • 진료예약
  • 진료협력센터를 통한 예약
  • 종합검진예약
  • 일반검진예약
  • 예약조회
  • 진료안내
  • 외래진료
  • 입.퇴원
  • 응급진료
  • 선택진료
  • 진료의뢰서
  • 가정간호
  • 신체검사
  • 증명서발급안내
  • 황열예방접종 안내
  • 콜레라예방접종 안내
  • 비급여항목안내
  • 호스피스완화의료
  • 건강정보
  • 건강강좌
  • 건강칼럼
  • 건강교실
  • 건강뉴스레터
  • 약품검색
  • 병원소개
  • 병원장인사말
  • 미션·비젼
  • 다정·긍정·열정
  • 역대병원장
  • 병원현황
  • 병원홍보
  • 병원소식
  • 발전후원회
  • 사회공헌
  • 고객서비스
  • 칭찬합시다
  • 고객의소리
  • 협력 병·의원 현황

전체메뉴보기

중앙대학교병원

처음오시는 분 간편예약

  • 이용안내
    • 찾아오시는길
    • 주차안내
    • 전화번호안내
    • 층별배치도
    • 진료비수납기
    • 주차요금 무인정산기
    • 진료비 후수납 서비스
    • 편의시설안내
    • 장례식장
  • 진료과/센터
    • 진료과
    • 클리닉
    • 특성화센터
    • 전문센터
    • 암센터
    • 의료진
    • 로봇수술
    • IRB
    • 지원부서
  • 예약/조회
    • 처음오시는분 간편예약
    • 진료예약
    • 진료협력센터를 통한 예약
    • 종합검진예약
    • 일반검진예약
    • 예약조회
  • 진료안내
    • 외래진료
    • 입.퇴원
    • 응급진료
    • 선택진료
    • 진료의뢰서
    • 가정간호
    • 신체검사
    • 증명서 발급안내
    • 황열예방접종 안내
    • 콜레라예방접종 안내
    • 비급여항목안내
    • 호스피스 완화의료
  • 건강정보
    • 건강강좌
    • 건강칼럼
    • 건강교실
    • 건강뉴스레터
    • 약품검색
  • 병원소개
    • 병원장 인사말
    • 미션 · 비젼
    • 다정·긍정·열정
    • 역대병원장
    • 병원현황
    • 병원홍보
    • 병원소식
    • 발전후원회
    • 사회공헌
  • 고객서비스
    • 칭찬합시다
    • 고객의소리
  • 로그인
  • 회원가입
  • 마이페이지
  • 사이트맵

건강정보

진료과선택


  • 인쇄
  • 글자크기확대 글자크기축소

건강정보

상세내용
제목 여름에 요로결석 많다
진료과 비뇨기과 의료진 장인호
첨부파일

 
한국의 도시별 기후 변화에 따른 요로결석 발병률 빅데이터 분석  
기온 높을수록 결석 발병률 증가하고, 습도 높을수록 발병률 감소
중앙대병원 비뇨기과 장인호 교수팀, 대한의학회지 연구 논문 발표
 
 
 소변이 만들어져 몸 밖으로 배출되는 요로에 돌(결석)이 생기는 ‘요로결석’은 온도와 계절이 중요한 발생요인으로 작용해 여름철에 주로 많이 생기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 가운데, 최근 국내에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이를 실제 증명하는 연구 결과가 발표되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중앙대학교병원 비뇨기과 장인호 교수와 중앙대학교 약학대학 서동철 교수팀은 최근 한국의 도시별 기후 변화에 따른 요로결석 발병률 빅데이터 분석 연구 논문(Daily Mean Temperature and Urolithiasis Presentation in Six Cities in Korea: Time-Series Analysis)을 발표했다.
 
 장인호 교수팀은 기후의 변화에 따른 요로결석 발병율의 변화를 알기 위하여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를 바탕으로 2009년부터 2013년까지의 서울, 인천, 대전, 광주, 대구, 부산의 687,833명의 요로결석환자의 빅데이터를 이용해 기후의 변동과 일일 요로결석의 발병율과의 상관관계를 분석하였다.
 
 그 결과, 도시별 평균 온도가 상승할수록 요로결석의 발병률이 증가되었고, 습도가 상승할수록 결석의 발병률은 감소하는 것을 확인했다.
 
 특히, 전국 평균 기온인 13도를 기준으로 20도 이상부터 요로결석 환자가 증가하기 시작하여 27도 이상이면 위험도가 2배 이상 급격히 증가함을 알 수 있었다. 또한, 상대 습도 84%이상인 경우 약 20%의 결석 발병률의 감소 효과를 보였으며, 메타분석을 통한 연구에서 전국 대도시의 기온 및 습도가 요로결석의 발병률에 미치는 영향은 동일하게 관찰되었다.
 
 연구팀은 도시별 여름(8월)과 겨울(1월) 일별 요로결석 발병률을 비교한 결과, 모든 도시에서 겨울에 비해 여름에 결석이 가장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도시별 1월과 8월 요로결석 일평균 환자수; 서울 182.7명 vs 188.8명 / 인천 35.4명 vs  40.6명 / 대전 26.9명 vs 27.7명 / 광주 25.9명 vs 27.9명 / 대구 47.5명 vs 54.9명 / 부산 50.9명 vs 58.8명)
 
 또한, 도시간의 요로결석발병률의 차이를 보았을 때, 인구 10만명당 일평균 요로결석 발병률이 서울, 대전, 대구, 광주보다 인천과 부산에서 낮게 나타났다. 이는 습도가 84% 이상인 비율이 인천에서 가장 높았고, 평균 기온 범위가 부산에서 가장 낮았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도시별 인구 10만명당 일평균 요로결석 발병률; 서울 18.6명, 인천 15.3명, 대전 17.9명, 광주 17.7명, 대구 18.4명, 부산 15.8명)
 
 중앙대병원 비뇨기과 장인호 교수는 “온도가 상승하면 땀을 많이 흘리면서 소변이 농축됨으로써 석회화로 인해 요로결석의 위험이 높아질 수 있는데, 이번 연구를 통해 기온과 결석의 발생과 양의 상관관계를 국내의 빅데이터를 이용하여 증명함으로써 여름에 요로결석 위험이 증가할 수 있음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어 장인호 교수는 “특정 기간의 온도 및 습도 노출이 요로 결석의 위험에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에 요로결석 예방을 위해 여름철뿐만 아니라 온도 및 습도 변화에 따라 수분 섭취량을 늘리고 야외 활동 시간을 조절할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한편, 장인호 교수팀의 이번 연구 논문은 대한의학회 국제영문학술지(JKMS; Journal of Korean Medical Science) 최신호에 게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