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서브메뉴 바로가기 전체메뉴 바로가기
  • 이용안내
  • 찾아오시는길
  • 주차안내
  • 전화번호안내
  • 층별배치도
  • 진료비 무인수납기
  • 주차요금 무인정산기
  • 진료비 후수납 서비스
  • 편의시설안내
  • 장례식장
  • 진료과/센터
  • 진료과
  • 클리닉
  • 특성화센터
  • 전문센터
  • 암센터
  • 의료진
  • 로봇수술
  • IRB
  • 지원부서
  • 예약/조회
  • 처음오시는 분 간편예약
  • 진료예약
  • 진료협력센터를 통한 예약
  • 종합검진예약
  • 일반검진예약
  • 예약조회
  • 진료안내
  • 외래진료
  • 입.퇴원
  • 응급진료
  • 선택진료
  • 진료의뢰서
  • 가정간호
  • 신체검사
  • 증명서발급안내
  • 황열예방접종 안내
  • 콜레라예방접종 안내
  • 비급여항목안내
  • 호스피스완화의료
  • 건강정보
  • 건강강좌
  • 건강칼럼
  • 건강교실
  • 건강뉴스레터
  • 약품검색
  • 병원소개
  • 병원장인사말
  • 미션·비젼
  • 다정·긍정·열정
  • 역대병원장
  • 병원현황
  • 병원홍보
  • 병원소식
  • 발전후원회
  • 사회공헌
  • 고객서비스
  • 칭찬합시다
  • 고객의소리
  • 협력 병·의원 현황

전체메뉴보기

중앙대학교병원

처음오시는 분 간편예약

  • 이용안내
    • 찾아오시는길
    • 주차안내
    • 전화번호안내
    • 층별배치도
    • 진료비수납기
    • 주차요금 무인정산기
    • 진료비 후수납 서비스
    • 편의시설안내
    • 장례식장
  • 진료과/센터
    • 진료과
    • 클리닉
    • 특성화센터
    • 전문센터
    • 암센터
    • 의료진
    • 로봇수술
    • IRB
    • 지원부서
  • 예약/조회
    • 처음오시는분 간편예약
    • 진료예약
    • 진료협력센터를 통한 예약
    • 종합검진예약
    • 일반검진예약
    • 예약조회
  • 진료안내
    • 외래진료
    • 입.퇴원
    • 응급진료
    • 선택진료
    • 진료의뢰서
    • 가정간호
    • 신체검사
    • 증명서 발급안내
    • 황열예방접종 안내
    • 콜레라예방접종 안내
    • 비급여항목안내
    • 호스피스 완화의료
  • 건강정보
    • 건강강좌
    • 건강칼럼
    • 건강교실
    • 건강뉴스레터
    • 약품검색
  • 병원소개
    • 병원장 인사말
    • 미션 · 비젼
    • 다정·긍정·열정
    • 역대병원장
    • 병원현황
    • 병원홍보
    • 병원소식
    • 발전후원회
    • 사회공헌
  • 고객서비스
    • 칭찬합시다
    • 고객의소리
  • 로그인
  • 회원가입
  • 마이페이지
  • 사이트맵

건강정보

진료과선택


  • 인쇄
  • 글자크기확대 글자크기축소

건강정보

상세내용
제목 급성 골수염
진료과 정형외과 의료진 최인호
첨부파일

 
 뼈와 그 주위 조직에 세균이 침투하여 염증을 일으키는 병이다. 드물게 세균 이외에도 결핵균이나 진균(곰팡이) 등에 의해서 생길 수도 있다. 통증 때문에 팔이나 다리를 움직이지 못하며 해당 부위는 붉게 부어 오르고 뜨거우며 손으로 누르면 더 아프다. 전신적인 증상으로 고열, 식욕 감퇴, 권태감 등이 함께 동반된다. 이 병은 대부분 체내에 들어온 세균이 혈액을 통해 뼈까지 전파돼 발병하지만 외상이나 수술 상처에 의하여 직접 감염되거나 주위 조직에서 발생한 감염의 확산에 의하여 발생할 수도 있다. ‘혈행성’은 피부의 부스럼이나 인후염, 폐렴과 같은 호흡기 감염에서 시작된 균혈증(菌血症)이 뼈 조직에 도달해 감염을 일으키는 것으로 생각되지만 해당 부위의 외상, 만성 질환, 영양실조 및 면역 체계의 이상 등 여러 인자들이 관여한다. 이론상 모든 뼈에서 생길 수 있지만 허벅지뼈, 장딴지뼈, 정강이뼈, 위팔뼈, 요골(아래팔뼈의 바깥쪽 뼈) 등에 많이 발병한다. 치료는 항생제 치료가 가장 중요. 효과적인 항생제를 고르기 위해 원인균을 밝히는 것이 필요하다. 발병 초기에 적절한 항생제를 투여하여 하루나 이틀 내에 좋아지면 항생제 투여만으로 치료한다.
 
 그러나 발병 후 시일이 지나 뼈조직 안이나 골과 골막 사이에 고름이 찬 경우, 염증 때문에 골 조직의 일부가 괴사된 경우, 조기에 항생제를 투여했지만 증상이 호전되지 않는 경우에는 적절한 수술을 통해 고름이나 괴사된 골 조직을 제거하고 항생제 치료를 병행한다. 항생제 투여 기간에는 논란이 많지만 초기에는 반드시 정맥 내 투여가 필요하며 치료 경과에 따라 경구 항생제로 전환한다. 최근의 경향은 정맥 내 투여 기간을 단축하는 쪽으로 변하고 있다. 조기 합병증으로 염증이 번지며 생긴 관절의 화농성 관절염, 성장판의 손상 등이 있다. 또한 전신으로 감염이 확산되면 패혈증 때문에 쇼크가 생기거나 사망할 수도 있다. 장기적으로는 만성 골수염, 병적 골절, 성장 장애에 따른 변형이나 단축 등이 생길 수 있다. 예후는 항생제의 투여 시기, 원인균의 종류, 환자의 연령 및 면역 기능의 상태에 따라 영향을 받는다.
 
※ 출처 : [네이버 지식백과] 최인호 교수 - 정형외과의 대가